top of page
  • 작성자 사진Alex

알리오나님으로부터 온 편지 ❤️

나는 알렉스를 몰랐는데 내 친구들이 알렉스의 사운드 힐링 세션에 나를 데려갔습니다. 알렉스는 나에게 와서 내 귀에 속삭였습니다. "당신의 자궁을 느끼세요. 당신의 손을 그 위로 올리고 당신이 가진 모든 사랑으로 가득 채우십시오. 당신이 바로 그 생명입니다!”… 나는 주체하지 못할 정도로 울기 시작했습니다. 그리고 이후에 나는 나 자신을 용서할 수 있었습니다. 3개월 전 나는 유산했습니다...! 알렉스가 어떻게 알 수 있었을까요? 신비한 사람입니다!

2016년 3월 Aliona

조회수 34회댓글 0개

Comments


bottom of page